쇼트트랙 최민정, 월드컵 2차 대회 1,500m 금메달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18.11.11 09:48 수정 2018.11.11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쇼트트랙 최민정, 월드컵 2차 대회 1,500m 금메달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이 월드컵 1차 대회 부진을 씻고 올 시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최민정은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 20초 859의 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함께 결승에 오른 김지유는 2분 21초 112로 은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경기는 최민정은 압도적인 레이스였습니다.

최민정은 결승전 초반 다른 선수들 사이에서 체력을 비축했고 그 사이 김지유가 선두로 치고 나가 속력을 높였습니다.

전체적인 레이스 흐름이 빨라지면서 다른 선수들의 체력은 조금씩 떨어졌는데 최민정은 결승선을 5바퀴 앞두고 아웃코스로 빠져나가 단숨에 1위 자리를 꿰찼습니다.

이후 2위 그룹과 거리를 벌리며 여유롭게 우승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2관왕 최민정은 지난 5일 막을 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습니다.

1,500m에서 5위에 그치는 등 개인전 노메달에 그쳤습니다.

최민정이 주춤하자 한국 대표팀의 성적도 바닥을 쳤습니다.

대표팀은 월드컵 1차 대회를 '노골드'로 마쳤습니다.

그러나 최민정은 단 일주일 만에 실전 감각을 되찾았고, 주 종목 1,500m에서 금빛 레이스를 펼치며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남자 1,500m에 출전한 이준서는 네덜란드의 베테랑선수 싱키 크네흐트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습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임효준은 준결승에서 페널티를 받아 탈락했습니다.

박지원은 남자 1,000m 1차 레이스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그는 결승선에서 헝가리의 샤오앙 류와 몸싸움을 하다 4위로 통과했으나 류가 실격처리 돼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