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대전 종전 100주년…각국 정상들 파리 집결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1.11 09: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류 최초 세계전쟁인 1차 대전 종전 100주년을 맞아 각국 정상들이 프랑스로 모여들었습니다.

프랑스가 11일(현지시간) 파리 개선문에서 대대적으로 여는 기념식에는 승전국인 연합국뿐만 아니라 패전한 동맹국인 독일, 오스만튀르크의 후신 터키 등 70여 개국 정상들이 참석합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00주년 하루 전인 10일 파리 오르세미술관에서 각국 정상들을 환영하는 만찬을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 일부는 전쟁 때 적국 사이었지만 오늘 밤엔 다시 뭉쳤다"면서 "이는 1차 대전에서 숨진 전사들에게 바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경의"라고 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에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전 협정이 체결된 프랑스 콩피에뉴 숲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1세기 전 적국이었던 두 나라 정상들은 손을 맞잡고 전사들을 추모했고, 메르켈 총리는 마크롱 대통령에 기대 그의 얼굴에 이마를 갖다 대는 친밀감을 드러냈습니다.

이어 두 정상은 정전 서명이 이뤄진 페르디낭 포슈 연합군 총사령관의 객차를 재현한 기념관으로 들어가 함께 방명록을 작성했는데, 이곳에선 마크롱 대통령이 메르켈 총리의 손을 잡아 우호를 보여줬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 유럽은 지난 73년 동안 평화를 유지했는데, 이런 전례는 없다"면서 "이는 독일과 프랑스가 평화를 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도 "독일은 세계가 더 평화로울 수 있다면 어떤 일이라도 하겠다는 것을 확실하게 밝혀둔다"라고 말했습다.

독일은 메르켈 총리가 종전 기념식에는 참석하지만, 독일 차원의 기념행사는 개최하지 않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