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 일본 방송 BTS 출연취소에 "부적절"·"편협" 지적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8.11.10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정치권, 일본 방송 BTS 출연취소에 "부적절"·"편협" 지적
그룹 방탄소년단의 일본 방송 출연 일정이 잇따라 취소된 것에 대해 여야 정치권은 한목소리로 우려를 나타냈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치적인 이유로 BTS의 방송 출연을 취소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부적절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간 교류에 자꾸 정치적 잣대를 갖다 대는 것은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본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해 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의 자기중심적인 역사인식과 편협한 문화 상대주의에 대해 깊은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방송 장악을 통한 한류 죽이기는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될 뿐이라는 것을 명심하라"며 "멤버 중 한 명이 입은 티셔츠 만으로 출연을 취소했다는 것은 일본의 문화적 저급함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일본의 몰염치가 끝이 없다"며 "멤버 중 한 명이 입은 '광복 티셔츠'에 대한 분노가 출연 취소로 연결된 것으로 적반하장도 지나치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역시 "일본이 전범국가임을 전 세계에 더욱 홍보하는 일일 뿐"이라며 "일본은 편협한 과거 감추기에서 벗어나라"고 논평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