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홍수로 요르단서 11명 사망…페트라 관광객 수천 명 대피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10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동 지역을 덮친 물난리로 요르단에서 10명 넘게 숨지고, 고대 유적지에서 관광객 수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요르단 곳곳에서는 어제(9일) 폭우로 물난리가 발생해, 오늘(10일) 오전 현재까지 11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관영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구조 당국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사망자가 더 늘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화나 광고 등에도 많이 등장한 고대 유적 페트라를 찾은 관광객 3천700명 이상이 계곡으로 쏟아져 들어오는 물을 피해 고지대로 대피했습니다.

요르단 남부 홍해의 항구 도시 아카바 일대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