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5차전 승리…8년 만의 우승까지 '딱 1승 남았다'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8.11.10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K, 5차전 승리…8년 만의 우승까지 딱 1승 남았다
▲ 10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5차전 경기. 4-1로 승리한 SK 와이번스 선수들이 서로 격려하며 기뻐하고 있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3승 2패로 앞서나가며 8년 만의 우승까지 1승만 남겼습니다.

SK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한국시리즈(7전 4승제) 5차전에서 4대 1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SK는 3회 두산 정진호에게 한점 홈런을 내주고 선제점을 허용해 끌려갔습니다.

하지만, 7회 김성현의 1타점 2루타와 김강민의 희생플라이로 두 점을 뽑아 역전에 성공했고, 8회에도 두 점을 추가해 승리를 굳혔습니다.

2타점 1득점을 기록한 김성현은 5차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혔습니다.

1대 0으로 뒤진 7회 초 구원 등판해 2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 투구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한 왼손 불펜 투수 김태훈은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승을 거뒀습니다.

SK는 어제 4차전에서 2대 1로 역전패했지만 오늘 역전승으로 시리즈 전적 3승 2패가 돼 다시 앞서나갔습니다.

SK는 두산의 홈인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6, 7차전 중 한 경기만 승리하면 2010년 이후 8년 만이자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합니다.

정규시즌 1위 팀인 두산은 뼈아픈 역전패로 벼랑 끝에 몰렸습니다.

두 팀은 하루 쉬고 모레(월) 저녁 6시 30분 6차전을 치릅니다.

두산은 이용찬, SK는 켈리를 6차전 선발투수로 예고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