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비판 언론 탈세 혐의 기소…"재갈 물리기" 반발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10 1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필리핀 법무부가, 두테르테 대통령의 정책을 비판해온 온라인 매체 '래플러'를 탈세 혐의로 기소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법무부는 성명을 내고 "이르면 다음 주 래플러를 탈세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래플러가 2015년 주식예탁증서(DR)를 발행해 한화 34억 상당의 자금을 조달하고도 소득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입니다.

이에 대해 래플러 변호인은 "래플러가 증권거래를 통해 이익을 본 것으로 잘못 판단한 것이기 때문에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래플러도 공식 성명에서 "비판언론에 재갈을 물리기 위해 진행하는 명백한 골탕 먹이기와 협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매체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6월 취임한 후 강력히 추진하는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서 용의자들이 재판도 없이 사살되는 이른바 '초법적 처형'의 문제 등을 지적하며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필리핀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중국 국적의 기업인이 두테르테 대통령의 경제고문으로 위촉된 것을 밝혀내 정부를 당혹게 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