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2명, 옷가게서 외투 훔쳐 입고 달아났다 덜미

SBS뉴스

작성 2018.11.10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광주 동부경찰서는 10일 상점에서 옷을 훔친 혐의(절도)로 A(26)씨 등 주한미군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11시께 동구 한 옷가게에서 6만원 상당 외투를 입고 달아난 혐의다.

경기도에 주둔하는 이들은 광주에서 훈련 참가 중 외출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옷가게 주인 신고를 받고 출동해 주변을 배회하던 A씨 등을 붙잡아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