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1년간 장애인 학대 판정 63건…"신체학대 44%"

SBS뉴스

작성 2018.11.10 0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부산에서 장애인 학대 사건이 매달 5건가량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부산광역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부산지역 장애인 학대 의심 신고가 모두 266건 접수됐다.

이 가운데 63건은 실제 학대로 판정됐다.

매달 평균 5건이 발생한 것이다.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설립된 전문기관으로 장애인학대 예방과 장애인 학대 사건 조사, 피해장애인에 대한 지원·사후관리를 담당하는 곳이다.

장애유형별 학대 피해자는 지적장애인이 55.6%로 가장 많았다.

자폐 등을 포함할 경우 정신적 장애인의 학대 피해는 71.4%에 달했다.

학대 유형별로는 신체적 학대가 44.4%로 가장 많았고 경제적 착취 35%, 정서적 학대 11.1%, 성적 학대 6.3%, 방임 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학대행위자는 타인(친인척, 기관종사자 외)이 44.4%로 가장 많았다.

가족과 친인척은 36.5%, 기관종사자 19.1%를 기록했다.

타인이 학대 행위자인 경우는 지인 19%, 모르는 사람 15.9%, 고용주가 9.5%로 나타났다.

가족이나 친인척이 학대 행위자인 경우는 부모 20.6%, 배우자 4.8%, 자녀 1.6%였다.

기관종사자가 학대 행위자인 경우는 장애인 이용시설 종사자가 12.7%, 교육기관 종사자가 4.8%, 장애인 거주시설 종사자가 1.6%였다.

부산시장애인권익옹호기관과 부산시는 장애인 학대 예방과 학대 피해 장애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12일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공동 개최한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