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美 '속도조절'에 "현상유지 선호하면 대화 필요 없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11.10 1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선신보, 美 속도조절에 "현상유지 선호하면 대화 필요 없다"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미국이 '서두르지 않겠다'는 표현으로 '속도조절론'을 주장하며 현상유지를 선호한다면 구태여 대화를 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북미고위급 회담 연기와 관련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제재는 유지되고 있으며 전혀 서두르지 않는다"고 한 발언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선신보는 또, 북한이 최근 외무성 미국연구소장 명의 논평에서 핵-경제 병진노선의 부활을 언급한 것을 거론하면서 "이것은 연구소장 개인의 판단으로 써낼 수 있는 구절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미국이 이중적 사고와 이중적 태도로 목표와 수단을 혼동하는 지경에 이르자 북한이 언론매체의 논조를 벗어나 대미문제를 다루는 공적 기관을 통해 경종을 울렸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이어 북미공동성명을 이행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적수들이 많다는 것을 모르지 않"지만 북한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북미고위급회담이 "판별의 기회로 될 수 있다"며 "미국이 북한의 우려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신뢰성 있는 조치를 취한다면 북미관계 진전이 정상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