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치파스, ATP 투어 넥스트 제너레이션 결승 진출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11.10 09: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테파노스 치치파스(15위·그리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차세대 톱 랭커'를 가리는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총상금 133만5천 달러)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치치파스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단식 4강전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68위·러시아)를 3대 2로 제압했습니다.

올해 20살인 치치파스는 자신보다 한 살 어린 알렉스 드 미나르 (31위·호주)와 10일 이 대회 우승을 놓고 맞붙습니다.

이 대회는 21세 이하 선수 가운데 세계 상위 랭커 8명이 모여 치르는 대회입니다.

지난해 창설됐으며 초대 챔피언이 바로 정현(25위·한국체대)입니다.

이날 치치파스에 패한 루블료프는 지난해 결승에서 정현에 져 준우승한 선수입니다.

치치파스는 지난달 스톡홀름 오픈에서 ATP 투어 대회 단식 우승을 처음 차지하는 등 최근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올해 대회에는 치치파스와 드 미나르가 1, 2번 시드를 받았고 이후 프랜시스 티아포(40위), 테일러 프리츠(47위·이상 미국), 루블료프, 자우메 무나르(76위·스페인), 후베르트 후르카치(85위·폴란드), 리암 카루아나(622위·이탈리아) 등 8명이 출전해 기량을 겨루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