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히트' 두산 백민기, 종아리 통증으로 8회말 교체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11.09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생애 첫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고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한 두산 베어스의 백민기가 오른쪽 종아리 통증으로 교체됐습니다.

백민기는 오늘(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를 쳤습니다.

특히 1대 0으로 뒤진 8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SK 우완 불펜 앙헬 산체스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치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두산은 8회초 정수빈의 우월 투런포로 2대 1,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018 정규시즌 홈런왕이자 두산의 붙박이 4번 타자였던 김재환이 옆구리를 다쳐 한국시리즈 4차전에 뛸 수 없게 되자 백민기 카드를 꺼냈습니다.

백민기는 2안타를 치며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러나 8회초가 끝난 뒤 수비를 하고자 좌익수 자리로 뛰어가다 오른쪽 종아리에 통증을 느꼈습니다.

김태형 감독은 백민기를 벤치로 불러들이고 정진호를 좌익수로 내보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