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곤란하고 위험"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1.09 11:21 수정 2018.11.09 1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무일,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곤란하고 위험"
문무일 검찰총장은 "검경수사권 조정이 단순히 기능을 이관하는 식으로 논의되는 것은 곤란하고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총장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나와 법무부와 행정안전부가 합의한 수사권 조정에 대해 "행정경찰이 사법경찰에 관여하는 것을 단절하는 문제와 같이 논의돼야 하는데 그 논의를 다른 범위에 위임해버리고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법무부 장관이 합의한 안에는 범죄 진압과 수사가 구분이 안 돼 있다"며 "경찰이 맡은 진압은 신속하고 효율적일 필요가 있지만, 검찰이 맡은 수사는 적법하고 신중하게 처리돼야 한다. 이것이 충분히 논의되지 않았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이 사법경찰을 사법적 통제로부터 이탈시키자는 논의여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의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권이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문 총장은 '법무부가 조만간 조문을 정리한 정부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한다'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질의에 "저희와 논의하지 않았다. 동의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검찰이 정치권력에 기생해 권한을 남용하고 국민의 인권과 기본권을 침해한 역사가 있지 않으냐'는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추궁에 "경찰도 그런 역사가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다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관해서는 "여러 방안 중 어느 한 가지가 옳다 그르다 말하기는 섣부르다"고 전제하면서도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