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그루밍 성폭력' 피해자 측 조사…"외압 정황 담긴 녹취 공개"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1.09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인천 목사 '그루밍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 측이 오늘(9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피해자 측을 대변하는 김디모데·정혜민 목사는 조사에 앞선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용기를 내 세상에 사건을 알렸다"며 "피해자들이 상처받지 않는 세상, 가해자가 법을 믿고 다시는 당당하지 못하는 세상이 오길 기도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목사는 또 사건 무마를 위한 가해자 측의 외압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피해자 측 조사를 바탕으로 성폭력 의혹을 받는 목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할지 등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인천의 한 교회 청년부 담당 35살 김 모 목사는 지난 10년 간 중·고등부와 청년부 여신도들을 상대로 그루밍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그루밍 성폭력은 피해자에게 친절을 베풀거나 친분을 쌓아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말합니다.

(영상취재: 임동국, 영상편집: 김보희)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