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인공지능이 금융상품 약관심사…기간 1/3로 단축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8.11.08 19: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년부터 인공지능이 금융상품 약관심사…기간 1/3로 단축
금융감독원은 'AI 약관심사 시스템'의 시범 운영을 마치고 내년부터 인공지능이 본격적으로 금융상품의 약관을 심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스템은 AI가 독해능력을 활용, 금감원에 제출된 약관에서 점검 항목을 찾아 심사기준에 맞는지 판단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금감원은 지난 8월부터 KT와 함께 펀드 약관심사에 이를 시범 운영해 왔고 운영 결과 실무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금감원은 AI 약관심사를 활용하면 연간 5천건에 달하는 사모펀드의 약관심사 기간이 ⅓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금감원은 "방대한 약관 중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조항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탐지함으로써 소비자 보호가 더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