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접으면 4.6인치·펴면 7.3인치"…삼성 폴더블폰 규격 공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1.08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막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의 세부 규격을 공개했습니다.

박지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이날 '당신의 앱은 폴더블폰에 준비됐나요' 세션에서 삼성전자 폴더블폰이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가 7.3인치가 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폴더블폰은 스마트폰 두 개가 양옆으로 붙어 있으며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입니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화면비가 21대 9, 메인 디스플레이는 4.2대 3이며, 해상도는 두 디스플레이 모두 420dpi입니다.

배터리 등 다른 사양이나 출시 일정 등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박 디렉터는 "커버 디스플레이는 최근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다소 작은 크기지만, 메인 디스플레이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앱의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며 "알림을 받거나 전화, 메시지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메인 디스플레이는 '멀티 윈도'를 지원해 한 가지 앱을 전체 화면에서 이용할 수도 있고, 두 개나 세 개로 나눠 사용할 수도 있어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됐다는 것이 삼성전자 설명입니다.

예를 들어 왼쪽 전체 화면으로 유튜브를 보면서 오른쪽 화면을 둘로 나눠 문자 메시지와 인터넷 브라우저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에이드리언 루스 구글 시니어 소프트웨어 개발 엔지니어는 "현행 안드로이드 파이에서는 제조사와 애플리케이션이 동의하면 멀티 윈도에서 앱들을 동시 구동할 수 있다"며 "다음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Q에서는 동시 구동이 필수 조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루스는 "유저들은 스마트폰에서 이용하는 작업을 더 깊이 파고들기 위해 폰을 펼칠 것"이라며 "접었을 때와 펼쳤을 때 애플리케이션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예를 들어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면 접었을 때도 가고자 하는 곳의 위치를 찾을 수 있고, 화면을 펼치면 다른 장소를 추천하는 등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뉴스 큐레이팅 업체인 플립보드는 이 세션에서 접었을 때와 펼쳤을 때 달라지는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시연하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와 구글은 개발자들이 초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앱 개발 가이드라인을 이날 오후 7시 공개하고, 에뮬레이터(장치 특성을 복사하거나 똑같이 실행하도록 설계된 장치)를 4분기 내 공개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이은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