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배고플 때 감각 민감해지는 원인 규명"

SBS뉴스

작성 2018.11.08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는 뇌인지과학전공 김규형 교수팀이 공복과 포만 상태의 동물 행동 변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8일 밝혔다.

섭식 상태는 동물 행동변화를 일으키는 중요 요인이지만 이제까지 감각기관 내 어떤 신경전달물질이 행동변화를 끌어내는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김 교수팀은 신경회로 구조가 이미 밝혀진 예쁜꼬마선충을 연구에 이용했다.

예쁜꼬마선충이 페로몬(ascr#3)을 감지할 때 인슐린 수용체(DAF-2)가 신경전달 물질량을 조절해 회피행동이 일어나는 특성을 응용해 공복과 포만 상태가 일으키는 행동변화 체계를 밝혀냈다.

이 연구로 당뇨병 같은 인슐린 대사증후군 환자의 감각기관 이상 증상 원인 규명과 치료에 한 걸음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엠보 저널'(The EMBO Journal)에 실렸다.

DGIST 뇌인지과학전공 유인선 박사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전자현미경연구부 허양훈 박사 연구팀이 공동 참여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