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은X임윤호, '나도엄마야' 후속' 강남스캔들' 주연 발탁

SBS뉴스

작성 2018.11.08 0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고은X임윤호, 나도엄마야 후속 강남스캔들 주연 발탁
배우 신고은과 임윤호가 SBS 새 아침드라마 '강남 스캔들'의 남녀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오는 26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아침드라마 '강남 스캔들'(극본 박혜련, 연출 윤류해)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로, 재벌의 민낯과 그들의 변화를 통해 사랑의 소중함을 알리는 좌충우돌 눈물 로맨스다.

8일 언론에 처음 공개된 '강남 스캔들'의 남녀주인공은 신고은과 임윤호다. 아침 드라마를 책임질 뉴페이스들의 활약에 눈길이 모이는 상황. 자신만의 매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아 주연으로 발탁된 이들인 만큼,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신고은은 돈이 되는 일이면 뭐든지 하는 악바리 스타일리스트 '은소유' 역을 맡았다. 은소유는 우연한 사건으로 최서준(임윤호 분)을 사랑하는 척하며 재벌들의 권력싸움에 휘말리는 인물이다. 신고은은 출중한 노래 실력과 연기력으로 뮤지컬계 '디바'로 불리고 있는 배우. 다수의 공연 무대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첫 진출한 안방극장에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임윤호는 희귀성 불치병에 걸린 철부지 후계자 '최서준'으로 분한다. 최서준은 일보다 노는 것에 더 관심이 많고, 진실한 사랑은 없다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임윤호는 '프린스의 왕자', '불굴의 차여사' 등에서 안정된 연기력과 매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강남 스캔들'을 통해 첫 주연으로 거듭날 임윤호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신고은과 임윤호는 '강남 스캔들'을 통해 엔터, 패션업계에서 벌어지는 권력 다툼,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강렬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두 신예가 펼쳐낼 '강남 스캔들'은 어떤 모습일지 첫 방송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강남 스캔들'은 '나도 엄마야'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전 8시 40분 첫 방송된다.

[사진= 각 소속사 제공]

(SBS funE 강선애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