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논란된 특별격려금 폐지·보직자 감축으로 조직정비"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11.07 1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총 "논란된 특별격려금 폐지·보직자 감축으로 조직정비"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논란이 된 특별격려금을 폐지하고 이를 성과급 등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경총은 오늘(7일) 이사회를 열고 회계·예산의 투명성 개선을 포함한 조직운영 전반의 쇄신안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총은 "회계·예산 관리체계 개선 방안 마련과 함께 직제·인사·급여 등 조직 운영과 관련된 주요 9개 규정을 전면 제·개정했다"며 "이는 그동안 고용노동부 지도점검, 외부 회계법인 자문 등에서 지적된 사항을 개선하고, 사무국의 합리적이고 투명한 운영 기반을 확립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근거 없이 집행됐던 특별격려금 제도는 폐지하고 앞으로는 이사회·총회의 예산 승인을 거쳐 성과급 등 정상적인 보수체계로 전환해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경총은 김영배 전 상임부회장 재임 시기에 일부 사업수입을 이사회·총회 등에 보고하지 않고 별도로 관리하면서 이 중 일부를 임직원 격려금으로 지급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경총은 또 사업별·수익별로 복잡하게 나뉘어 있던 11개 회계단위를 사업 성격에 맞게 4개로 통합하기로 했습니다.

모든 회계와 예산을 이사회·총회의 승인에 따라 관리·집행하고 예산부서와 회계부서를 분리해 상호견제와 감시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조직 개편과 관련해 전체 임직원 95명의 40%에 이르는 과다한 팀장급 이상 보직자 수를 2021년 3월까지 단계적으로 축소해 보직자가 전체 임직원의 25% 수준이 되도록 할 계획입니다.

이 밖에 사조직 결성 금지, 청렴하고 깨끗한 윤리관 확립, 투명한 회계 관리,예산 목적 외 사용 금지, 공용재산의 사적 사용·수익 금지 등 임직원의 행동규범을 근무규정에 새로 포함해 조직원의 윤리성을 높이기로 했다고 경총은 밝혔습니다.

김용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앞으로 경총이 노사문제나 노사관계의 문제를 넘어서 경제·경영 전반의 문제까지로 경영계를 대표해 업무 영역을 넓혀 나가겠다"며 "최근 쟁점인 상법, 공정거래법,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등까지 담당할 수 있도록 인원도 늘리고 이 분야 조직도 강화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그동안 제기된 회계 문제 등에 대해 "지적된 사안들을 철저히 시정하고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오늘 이사회에서 의결된 제반 조직 운영규정을 준수하면서 건실하고 투명한 기관으로 탈바꿈하는 '뉴 경총'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손 회장은 이사회 뒤 "남북 정상회담 수행 당시 '냉면 발언'을 들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들은 바 없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