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법정에서 말하겠다"…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영장 심사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1.06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숙명여고에 재직하면서 자신의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임 교무부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오늘(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전 교무부장 A씨는 취재진의 모든 질문에 답하지 않고 "나중에 법정에서 말씀드리겠다"고만 말한 뒤, 법정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경찰은 지난 2일 "사안이 중대할 뿐 아니라, 문제유출 정황이 다수 확보돼 범죄 혐의가 상당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같은 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쌍둥이 휴대전화에서 영어시험 문제의 정답에 해당하는 영어 구절이 메모 형태로 발견됐고, 집에서는 일부 시험문제의 답을 손글씨로 적어둔 종이도 나왔습니다.

A씨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김세경, 영상편집: 김보희)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