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숙명여고 비대위 대표 "쌍둥이, 태연하게 학교생활 해 학생들 충격"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05 18: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숙명여고 비대위 대표 "쌍둥이, 태연하게 학교생활 해 학생들 충격"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사건과 관련해 '숙명여고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의 대표를 맡은 이신우 씨가 최근 학교 내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 씨는 오늘(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타성이 생긴 측면도 있지만, 여전히 학생들의 새로운 피의 사실이 밝혀지고 구속 영장이 청구되고 증거가 나올 때마다 굉장히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씨는 "특히 쌍둥이와 같은 반 학생들 같은 경우는 이 학생들(쌍둥이)이 너무나 태연하게 학교생활을 잘하고 또 체육대회 때 엄마하고 인증샷도 찍고 하는 모습을 보면서 오히려 더 충격을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근 2학기 중간고사를 치른 쌍둥이의 성적도 언급됐습니다.

이 씨는 "학교에서는 인권이고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성적을) 공개할 수 없다고 꽁꽁 감춰가지고, 이걸 보다 못한 같은 반 학생들이 묘안을 낸 게 서로 자기 등수를 공개해서 맞혀봤다"며 "그랬더니 반에서 6등 자리가 하나 비고 11등 안에는 쌍둥이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결과를 놓고 보면 6등 이거나 11등 밖이라는 얘기"라며 "결과적으로 전교 1등과는 아주 거리가 먼 성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씨는 최근 학교 측이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힌데 대해 "학교는 오히려 사실과 정반대로 말하고 있다. 예전에 시험지 유출은 안 했다고 했었다"며 "학교 측이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면 단 한 개의 피해 사실이라도 학교 측에 의해서 밝혀져야 하는데, 그런 것들도 전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숙명여고 공지앞서 지난 2일 숙명여고 측은 학교홈페이지를 통해 "본교는 이번 사건 발생 초기부터 특별장학, 특별감사를 먼저 요청하였고, 경찰의 수사에도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 및 성적 재산정은 교육청의 지침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공지사항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3일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와 답안을 유출한 혐의로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내일(6일) 오전 10시 30분 A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진행됩니다.

다만 쌍둥이 자매에 대해서는 미성년자인 점을 고려해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습니다.

A 씨는 자신이 일하는 숙명여고에 다니는 쌍둥이 딸이 각각 문·이과 1등을 차지한 올해 1학기에 정기고사 문제 및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쌍둥이 자매가 각각 문·이과 전교 2등·5등을 차지한 작년 2학기에도 문제가 유출된 것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숙명여고 홈페이지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