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pick] '강서구 전처 살해' 피의자 검찰 송치…"아이들에게 미안하다"

오기쁨 에디터,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1.01 11:34 수정 2018.11.01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혼한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경찰은 오늘(1일) 살인, 특수협박 및 폭행 등 혐의로 구속된 49살 김 모 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습니다. 

김 씨는 오전 9시쯤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나와 서울남부지법으로 이동했습니다.

검은 점퍼를 입은 채 검은 모자와 마스크를 쓴 김 씨는 고개를 푹 숙이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김 씨는 범행 이유와 전처 차량에 GPS를 설치한 이유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죄송하다"라고 답했습니다.

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이들에게 죄송하다"라고 말했습니다.

평소 가족을 때렸는지 여부에 대해선 "검찰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만 답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2일 오전 4시 45분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 부인 47살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경찰에 "이혼 과정에서 쌓인 감정 문제 등으로 전 아내를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지난 8월, 자신을 피해 다니던 전처 A씨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A 씨의 차량 뒷범퍼 안쪽에 GPS를 장착했으며,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게 범행 당시 가발을 쓰고 A씨에게 접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 픽'입니다. 

(영상촬영 : 김승태, 영상편집 : 이은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