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기 이미지로 공격…전 세계 강타한 '에어드롭 범죄'

하대석 기자 hadae98@gmail.com

작성 2018.10.31 19:14 수정 2018.11.01 09: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이폰 등 애플 제품 간 편리하게 파일을 주고받을 수 있게 만들어진 '에어드롭 (AirDrop)' 기능. 반경 9m 이내 여러 기기에 동시 전송도 가능합니다. 그런데 파일을 받기 전, 미리보기 이미지를 확인한 뒤 전송받을지 여부를 선택하는 이 기능의 특성을 악용한 범죄가 일본, 영국 등지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갑자기 자신의 나체사진을 에어드롭으로 보내는 식입니다. 이런 성범죄를 '사이버 플래시 (Cyber-Flash)'라고 부릅니다. 애플이 별다른 대응책을 내놓지 않는 한, 현재로서는 각자 에어드롭 기능을 꺼놓거나 연락처에 있는 사람하고만 주고받을 수 있게 설정해야 합니다.

프로듀서 하대석 / 구성 박채운 / 촬영 양두원 / 편집 장하림 인턴 / 내레이션 박채운

(SBS 스브스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