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바나나로 전한 진심…초등학교 급식 관리자의 애정 담긴 응원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0.31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나나로 전한 진심…초등학교 급식 관리자의 애정 담긴 응원한 초등학교 급식 관리자의 학생 사랑이 훈훈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6일, 미국 CBS 뉴스 등 외신들은 버지니아주에 사는 스테이시 트루먼 씨의 특별한 이벤트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최근 트루먼 씨는 바나나가 급식으로 나오는 날 한 가지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바나나에 짧은 응원 문구를 적어 아이들에게 나눠주자는 겁니다.

"너는 현명해", "계속해보렴", "포기하지 마" 등 보는 사람을 기분 좋게 해주는 말들이 총 50개가 넘는 바나나에 적혔습니다.

다행히 아이들의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평소와 다른 바나나의 모습에 아이들은 '말하는 바나나'라고 부르며 재미있어했습니다.
바나나로 전한 진심…초등학교 급식 관리자의 애정 담긴 응원바나나로 전한 진심…초등학교 급식 관리자의 애정 담긴 응원트루먼 씨는 "이건 평소에 집에서 내 자녀들에게 하던 방법이다. 그래서 이걸 학교에서도 해보자고 생각했다"며 "여기서 9년째 일하고 있다. 여기 학생들은 내 자녀와도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나나에 적힌 메시지는 대부분 내가 생각해냈다. 아이들에게 어떤 말을 해주면 좋을지, 어떤 말이 듣고 싶을지 고민해서 적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이 직접 선택한 메시지가 아니거나 또 바나나 자체가 먹고 싶었던 과일이 아닐 수도 있다"며 "그래도 '이거 멋지다!'라면서 좋아해 준 아이들에게 고맙다"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WTKR 홈페이지 캡처, 트위터 DrShewbridge)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