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가림막' 뒤 증언…국감 출석 가정폭력 피해자의 딸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0.30 1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30일)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 최근 발생한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의 딸이 참고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앞서 피해자의 딸들은 '엄마를 살해한 아빠를 사형시켜주세요'라고 청와대에 청원을 올려 심신미약 범죄 감형에 대한 공분이 일기도 했습니다.

피해자의 딸은 국회법에 따라 가림막 뒤에서 얼굴과 목소리를 공개하지 않은 채 가정폭력 피해에 대해 증언했습니다.

"보복이 두려워서 경찰에 신고하지 못한 적도 많았다"는 피해자의 딸은 "가정폭력은 더 이상 가정의 문제가 아니다. 피해자 가족의 신변을 보호해줄 수 있는 구체적인 법 개정이 이뤄지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보희)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