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다들 나만 보는데…" 최정원 딸, 수중분만 영상 보고 눈물 쏟은 이유

SBS뉴스

작성 2018.10.30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뮤지컬 배우 최정원이 수중분만으로 딸을 낳았던 특별한 순간을 떠올렸습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는 스페셜 게스트로 최정원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MC 서장훈은 "어마어마한 성장 영상을 가지고 계신 분"이라며 "우리나라 최초로 수중분만을 방송으로 하신 분"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최정원은 최근 딸 수아 양과 함께 수중분만 영상을 보여줬다고 털어놨습니다. 최정원은 "딸이 '엄마 물에서 내가 어떻게 태어났어?'라고 계속 궁금해했다"며 "영상을 안 보여주다가 딸이 첫 생리를 했을 때 같이 봤다"고 말했습니다.
최정원최정원은 수아 양에게 "너도 아이를 가질 수 있는 나이고, 엄마가 된다는 건 특별한 거니까 몸 관리 잘하고 멋진 여자가 되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최정원은 영상을 본 수아 양이 '펑펑' 눈물을 쏟았다고 전했습니다.

영상에 등장한 모든 사람이 갓 태어난 수아 양에게 관심을 쏟았지만, 외할머니만은 출산으로 고생하는 딸을 노심초사 곁에서 지켜보고 있었던 겁니다.
최정원최정원은 "저희 엄마가 '장하다 우리 딸'이라며 내 얼굴을 쓰다듬는 모습이 아이에게 감동을 주었나 보다"라며 "수아가 외할머니 때문에 너무 감동스럽다고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최정원최정원은 지난 2000년 딸 수아 양을 수중분만으로 출산하는 장면을 SBS '생명의 기적'을 통해 공개한 바 있습니다.

당시 최정원은 따뜻한 물이 담긴 욕조에 남편과 함께 앉아 아이를 낳았습니다. 수아 양은 태어나자마자 탯줄로 호흡하며 물속에서 눈을 깜빡이는 등 편안한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