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백구 두 마리 차에 매달고 달린 차주가 한 말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0.29 15:36 수정 2018.10.29 16: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백구 두 마리를 차에 매달고 달리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 사이에서 '동물학대가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주지역 동물보호단체인 '제주동물친구들' 측은 지난 26일 저녁 제주시 애조로 연동 교차로 근처에서 SUV 차량에 백구 두 마리가 매달린 채 한참을 달렸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27일 제주 서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동물친구들 측은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계정 등에 문제가 된 장면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에는 SUV 뒤쪽으로 이어진 끈에 매달려 차량에 끌려가는 백구 두 마리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백구 두 마리 차에 매달고 달린 차주제주동물친구들 측은 "단서를 확보하기 위하여 주변을 탐문했다"며 "길을 따라 두마리의 개가 끌려가면서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핏자국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들은 혈흔을 따라 걸어가 봤고 "걸어간 거리를 지도로 보니 1.5km 정도 되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제주동물친구들 측은 "어제의 백구 두 마리는 그 길을 질질 끌려갔을 것"이라며 "인간이라는 동물이 대체 왜 무슨 이유로 저런 짓을 저질렀는지 모르겠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백구 두 마리 차에 매달고 달린 차주당시 영상과 현장 사진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서는 "현장은 CCTV가 없는 외진 지역으로 목격자나 블랙박스 영상이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있다"며 "제보 사진·영상에 대한 많은 관심과 공유를 부탁드린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의 도움을 받은 제주동물친구들 측은 28일, 해당 차량을 발견하고 경찰과 함께 차주를 만났다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제주동물친구들 측에 따르면 차주는 말과 닭, 개 여러 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차량의 바퀴에서는 혈흔이 발견되었으며, 차주는 차에 백구를 매달고 달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내 개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고 단체는 전했습니다. 

운전을 하고 있었는데 우연히 개줄이 차에 감겨서 끌려온 거고, 차주는 그걸 알자마자 개들을 풀어주기 위해 (이웃에) 칼을 빌리러 간 것일 뿐이며, 또 '(이웃이) 칼을 빌려주지 않아 다시 차로 돌아와 개줄을 손으로 풀어주었는데 풀자마자 개들이 도망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단체는 밝혔습니다. 

제주동물친구들 측은 "차주의 진술이 너무나도 비상식적이고 미심쩍은 부분들이 많았지만 수사를 비롯한 나머지 부분들은 경찰에 맡겼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제주동물친구들' 홈페이지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