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흉기로 찌른 뒤 30대 아파트서 투신해 숨져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18.10.14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구 흉기로 찌른 뒤 30대 아파트서 투신해 숨져
동갑 친구를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6시 42분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 13층에서 A(32)씨가 투신해 숨졌습니다.

A씨는 같은 층 복도에서 친구 B(32)씨를 흉기로 찌른 뒤 아파트로 들어가 창문에서 뛰어내렸습니다.

B씨는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다툼을 벌이다가 사건이 일어났다고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픽사베이)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