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원정대 시신 수습 시작…헬기 현장 도착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8.10.14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히말라야 원정대 시신 수습 시작…헬기 현장 도착
히말라야 등반 도중 숨진 한국 원정대원 5명의 시신 수습 작업이 오늘(14일) 오전 시작됐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구조 헬리콥터가 네팔 포카라 시에서 현지시간 오전 7시 15분쯤 출발해, 사고 현장인 히말라야 구르자히말 봉우리 인근에 도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헬기에는 조종사 1명과 현지인 구조 전문가 4명이 탑승했으며, 구조대원들은 헬기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가 시신을 장비로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사망자가 많은 만큼 먼저 수습된 시신을 인근 지역으로 옮긴 뒤 다시 현장으로 돌아와 추가로 수습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외교부는 시신 수습팀과는 별도로, 외교부 관계자 2명으로 꾸려진 신속대응팀을 내일 오후 2시 네팔로 파견할 예정입니다.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한국 원정대는 지난달 28일 신루트 개척을 위해 구르자 히말에 올랐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공식 원정대원 4명과 현지에서 합류한 정준모 한국산악회 이사 등 우리 국민 5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네팔인 가이드 4명까지 합하면 모두 9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들 대부분은 눈 폭풍에 휩쓸리면서 급경사면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