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챔피언 휴스턴, 보스턴과 ALCS 첫판 승리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10.14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순항했습니다.

휴스턴은 오늘(14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1차전에서 투타 조화를 앞세워 7대 2로 승리했습니다.

휴스턴은 저스틴 벌랜더, 보스턴은 크리스 세일을 선발로 내 에이스 맞대결이 성사됐습니다.

휴스턴은 2회초 세일의 제구력이 흔들리는 걸 놓치지 않고 선취점을 냈습니다.

2사 후 카를로스 코레아의 볼넷과 마틴 말도나도의 몸에 맞는 공, 조시 레딕의 볼넷을 묶어 만루 기회를 잡은 휴스턴은 조지 스프링어가 2타점 좌전 안타를 터트렸습니다.

올해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팀 보스턴의 반격도 거셌습니다.

5회말 스티브 피어스의 안타와 에두아르두 누네스, 재키 브랜틀리의 볼넷을 묶어 1사 만루 기회를 잡은 보스턴은 대타 미치 모어랜드의 밀어내기 볼넷과 벌랜더의 폭투를 묶어 2대 2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리드를 놓친 휴스턴은 6회초 2사 1, 2루에서 코레아의 결승타가 된 중전 적시타로 다시 3대 2로 앞서 갔습니다.

9회초에는 레딕이 솔로 홈런, 율리에스키 구리엘이 3점 홈런을 터트려 경기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휴스턴 선발 벌랜더는 6이닝 2피안타 4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보스턴 선발 세일은 제구 난조 속에 4이닝 1피안타 4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일찍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6회 결승점을 내준 조 켈리(1⅔이닝 1실점)가 패전투수가 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