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내년 거시지표 전망 조정 검토 중"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8.10.14 12:39 수정 2018.10.14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연 "내년 거시지표 전망 조정 검토 중"
정부가 내년도 경제 성장률 전망 등 거시 지표를 하향 조정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대내외 여건이 지난번 전망보다 악화한 것은 사실이다"며 "12월에 내년도 성장률 등 거시 지표를 공개할 때 그 수치를 어떻게 조정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 섬을 방문 중인 김 부총리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미·중 통상마찰 격화, 국내 투자 및 고용 부진 등의 악재를 거론하며 이렇게 언급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7월 발표한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방향'에서 한국의 경제 성장률이 올해 2.9%, 내년에 2.8%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김 부총리는 IMF와 OECD 등 국제기구와 주요 투자은행(IB) 등이 최근 한국의 성장률 전망을 잇달아 낮춘 것에 대해서는 "무역 마찰이나 여러 가지 국제경제 환경에 따라서 전체(세계) 성장률 자체를 낮췄다"며 "한국에만 해당하는 상황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