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허위 신고로 경찰 '허탕'…하루 평균 1천100여 건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18.10.14 1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이 허위 신고를 받고 출동하는 경우가 하루 평균 1천1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5년간 허위, 장난, 오인으로 인한 경찰 출동이 연 평균 42만7천23건에 달했습니다.

같은 기간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5천169만 건 중 4.1%인 214만 건이 가짜 신고였습니다.

장난, 오인 신고의 50.4%는 서울과 경기도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경찰력 낭비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