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당내 갈등 유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0.14 1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해철 의원,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고발 취하…"당내 갈등 유발"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시절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혜경궁 김씨(@08_hkkim)' 트위터 계정에 고발을 취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어제(13일) 전 의원 측에서 고발 취하장을 팩스로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제출받은 취하장은 법률 대리인 명의로 된 1페이지 분량으로, 이유 등은 적혀있지 않았다"며 "이 사건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이 불가능한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전 의원의 고발 취하와 별개로 계속 수사할 계획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전 의원은 지난 4월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한 트위터가 같은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당시 도지사 예비후보) 부인의 계정이라는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이를 고발했습니다.

선관위는 하루 만에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넘겼고, 검찰은 경찰에 사건을 이첩했습니다.

이 트위터 이용자는 전 의원을 향해 "자한당과 손잡은 전해철은 어떻고요? 전해철 때문에 경기 선거판이 아주 똥물이 됐는데. 이래놓고 경선 떨어지면 태연하게 여의도 갈 거면서"라는 글을, 과거에는 "노무현시체 뺏기지 않으려는 눈물…가상합니다", "걱정 마 이재명 지지율이 절대 문어벙이한테는 안 갈 테니" 등 글을 올렸습니다.

이를 두고 해당 계정 주인이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 아니냐는 의혹이 인터넷상에서 제기됐고, 이 지사는 "아내는 SNS를 하지 않는다"며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전 의원은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고발 취하 소식을 전하며 "두 분 대통령님에 대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선관위에서 경찰에 이첩시켜 조사 중인 만큼 조사결과에 대한 합당한 조치를 취하면 된다는 것이 저의 일관된 입장이다. 그러나 취지와는 다르게 '혜경궁 김씨' 논란으로 확대되면서 지방선거뿐 아니라 당 대표 경선 과정에까지 정치적 소재로 활용되는 지경에 이르렀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쳐야 할 당내에서 갈등을 유발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발 취하를 결정하게 됐다. 본질과 다르게 사안을 왜곡시키고, 당내 통합과 화합을 저해하는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