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 "메시, 경기 전 화장실 들락날락…신격화하면 안 돼"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10.14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라도나 "메시, 경기 전 화장실 들락날락…신격화하면 안 돼"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마라도나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를 향해 독설을 퍼부었습니다.

마라도나는 13일(현지시간) 공개된 폭스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메시는 훌륭한 선수지만 신격화해서는 안된다"라며 "그는 소속팀에선 맹활약을 펼치지만,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선 다른 모습을 보인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그는 좋은 리더가 아니다"라며 "경기 전에 20번이나 화장실을 가는 선수를 리더로 만들면 안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메시는 경기 전 신경이 예민하기로 유명한 선수로, 2014년 7월 루마니아와 A매치 경기 중 경기장에서 구토 증상을 보였고, 2016년 11월에도 구토 증세 때문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정규리그 경기에 결장하기도 했습니다.

로이터는 "마라도나의 발언은 메시의 예민한 성격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마라도나는 또한 "메시는 동료들과 이야기하는 것보다 비디오게임을 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라며 "그가 좋은 모습을 보일 때까지 리더 역할을 맡겨선 안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은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에서 탈락했고, 메시는 월드컵 이후 대표팀에 합류하지 않고 있습니다.

일각에선 메시의 대표팀 은퇴 가능성도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