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서 난민 태운 차량 교통사고…11명 사망 비극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8.10.13 23: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리스 북부에서 승합차가 트럭과 충돌하면서 안에 타고 있떤 난민 11명이 숨졌습니다.

그리스 경찰은 현지시각으로 13일 새벽 북부 항구도시 카발라 인근의 도로에서 난민들을 태우고 가던 승합차가 트럭과 충돌 후 전소하며 승합차 탑승자 11명 전원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10명은 터키에서 육로로 그리스에 넘어온 난민으로 추정되고, 나머지 1명은 차량 운전사이자 난민 밀입국업자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사고가 난 승합차는 가짜 번호판을 달고 있었으며, 과거에도 난민 밀입국에 동원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차량은 경찰의 검문에 응하지 않은 채 북부 테살로니키를 향해 쏜살같이 달리다가 반대편에서 오던 트럭과 충돌한 뒤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미성년자 3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사망자 전원의 시신은 불에 타 식별이 불가능한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3∼4명은 트렁크에 타고 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트럭에도 불길이 번졌지만, 그리스인 트럭 운전사는 경상을 입은 채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그리스에서는 지난 6월에도 시리아와 이라크 등에서 온 난민 16명을 빼곡히 태운 차량이 카발라 근처에서 전복되며 어린이 3명을 포함해 6명이 목숨을 잃는 등 불법 난민 수송 차량과 연관된 사고가 최근 빈번하게 보고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