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SK 개막전 기분 좋은 승리…2년 연속 우승 시동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8.10.13 21:24 수정 2018.10.13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농구도 화려하게 막을 올렸습니다.

개막전에선 지난 시즌 챔피언 SK가 DB에 승리를 거뒀습니다.

지난 시즌 우승 반지 수여식을 비롯한 다채로운 개막 행사가 펼쳐진 가운데 프로농구가 6개월 대장정에 들어갔습니다.

DB는 새 용병 틸먼이 제대로 신고식을 했습니다.

화끈한 덩크슛을 터뜨리며 양 팀 최다인 28점을 뽑았습니다.

SK는 김민수가 펄펄 날았습니다.

동점으로 돌입한 4쿼터에만 3점 슛 3개를 몰아쳐 균형을 갈랐습니다.

김민수의 20득점 활약 속에 SK는 83대 80으로 이겨 홈에서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