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네팔 한국대사관 "한국인 베이스캠프 어제 파괴된 채 발견"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0.13 15:38 수정 2018.10.13 1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네팔 한국대사관 "한국인 베이스캠프 어제 파괴된 채 발견"
히말라야 구르자히말을 오르던 한국인 등반가 5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들이 머물렀던 베이스캠프가 12일 눈사태에 파괴된 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3일 관계기관에 따르면 한국인 원정대원들은 애초 6명으로 구성돼 있었으나, 건강 문제로 한 명을 산기슭에 남겨둔 채 남은 5명이 네팔인 가이드 4명과 함께 등반을 시도했습니다.

주네팔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들은 당초 12일 하산할 예정이었지만, 산에서 내려오지 않았다"면서 "이에 산 밑에 잔류한 동료가 네팔인 가이드 한 명을 올려보내면서 베이스캠프가 파괴된 것이 발견됐다"고 말했습니다.

해발 3천500m 지점에 있는 베이스캠프는 눈사태가 덮치는 바람에 거의 완전히 파괴돼 있었으며, 안팎에선 등반대 일부의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눈사태가 발생한 시점은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네팔 현지 경찰은 등반대 9명이 전원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대사관 관계자는 "어제부터 두 차례에 걸쳐 헬리콥터를 띄우려 했으나 강풍 때문에 현장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히말라야타임즈 캡처,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