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거슬려서?"…백악관 주변 시위제한 추진

정혜진 기자 hjin@sbs.co.kr

작성 2018.10.13 13:28 수정 2018.10.13 1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위 거슬려서?"…백악관 주변 시위제한 추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백악관을 포함한 워싱턴DC의 상징적인 장소들에서 열리는 시위와 집회를 강하게 규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과 민주당의 일부 의원들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미 의회 전문매체 '더 힐'은 미 내무부 산하 국립공원관리청이 지난 8월 워싱턴 주요 지역의 시위규정 변경 계획을 공고하고, 오는 15일까지 의견 수렴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계획은 백악관 북쪽으로 난 인도의 많은 곳에서 시위를 금지하고, 이 지역과 백악관 앞 내셔널 몰 지역에서 사전허가 없는 단체의 즉흥적인 시위를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단체가 행사나 집회를 할 경우 요금이나 비용을 청구할 길도 열어놓았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의견 수렴 기간 만료일이 다가오자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이번 계획을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에 대한 경멸, 최근 브렛 캐버노 연방 대법관 지명자에 대한 반대 시위 과정에서 나타난 공화당 의원들의 거센 비난과 연결짓고 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