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유럽으로 출국…교황 만나 北 초청 메시지 전달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10.13 1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5개국 순방을 위해 오늘(13일) 오전 출국했습니다. 특히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할 예정인데, 교황이 이를 수용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박 9일간의 유럽 순방을 위해 오늘 오전 서울 공항을 통해 출국했습니다.

이번 순방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유럽으로 확산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오늘 밤 첫 방문국인 프랑스 파리에 도착하는 문 대통령은 내일 방탄소년단 등이 출연하는 한·불 우정 콘서트에 참석하고, 모레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합니다.

17일에는 이탈리아로 넘어가 콘테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18일 바티칸 방문입니다.

교황청 국무원장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를 집전하고 미사가 끝난 뒤 문 대통령의 연설이 예정돼 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을 1시간가량 단독 면담하면서 북한을 방문해달라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입니다.

교황이 그동안 한반도 평화에 각별히 관심을 가져온 만큼 북한 초청을 수락할 가능성이 꽤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아셈, 즉 아시아·유럽정상회의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녹색성장 관련 회의에 참석한 뒤 오는 21일 귀국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