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법원, 조선총련 건물 총격범 2명에 징역 7~8년 선고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0.13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법원, 조선총련 건물 총격범 2명에 징역 7~8년 선고
지난 2월 일본 도쿄(東京)에 있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건물에 총격을 가한 혐의로 체포된 남성 2명에게 징역 7~8년의 실형이 내려졌다고 교도통신이 13일 전했습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도쿄지방재판소(법원)는 전날 재판원(배심원) 판결에서 사건 당시 현장에서 체포된 전 폭력단원 가와무라 요시노리(川村能敎·47), 가쓰라다 사토시(桂田智司·57) 씨에게 각각 징역 8년과 7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에 대한 검찰의 구형은 각각 징역 10년이었습니다.

가쓰라다 씨의 변호인은 "두 사람의 공모는 성립하지 않으며 가쓰라다 씨는 (범행의) 방조에 그쳤다"고 주장했지만 가레이 가즈노리(家令和典) 재판장은 "계획과 실행 단계에서 적극적으로 관여했다"며 이들의 공모를 인정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 2월 23일 새벽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조선총련 중앙본부 건물 앞에 차량으로 접근, 권총으로 건물을 향해 5발을 발포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총알은 출입문에 맞았고 총격으로 인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경찰에서 "북한에 의한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에 참을 수 없었다", "북한을 용서하지 못하겠다는 기분이 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했습니다.

조선총련은 총격 사건에 대해 "기존의 혐한 움직임과는 차원이 다른 테러"라고 규탄했으며 이후 집회를 열고 일본 당국에 재발 방지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