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두어 달 안에 이뤄질 것"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0.13 08:39 수정 2018.10.13 0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턴 "2차 북미정상회담 두어 달 안에 이뤄질 것"
미국 백악관의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관련, "두어 달 안에(in the next couple of months)"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보수 성향의 라디오방송 진행자인 휴 휴잇과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두어 달 안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을 보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외교를) 낙관하고 밀어붙이고 있지만, 환상을 갖고 있지는 않다"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짐 매티스 국방부 장관도, 나도 마찬가지"라고 밝혔습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11월 중간선거 이전은 어렵지만 '가급적 이른 시일에'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인 가운데 볼턴 보좌관이 이같이 언급함에 따라 연말을 앞두고 북미정상회담이 언제 이뤄질지 관심입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관련해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기에는 선거유세가 너무 바쁘다"면서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장소에 대해서도 "3∼4곳의 장소들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볼턴 보좌관은 또 "대북 군사력 사용 가능성과 '최대의 압박' 정책이 김정은 위원장을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문은 열려있고, 북한은 완전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만약 북한이 그 문으로 나온다면, 북한 주민의 미래는 매우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