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부터 유럽 순방…교황청, 北 초청 수락할까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0.13 0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3일)부터 시작되는 유럽 순방 기간에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평양 방문을 논의합니다. 교황청이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이 공식적으로 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한 만큼, 평양 방문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부터 7박 9일간의 일정으로, 프랑스와 이탈리아·벨기에·바티칸·덴마크를 방문합니다.

이번 순방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유럽으로 확산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건 오는 18일에 이뤄지는 바티칸 방문입니다.

문 대통령은 교황청 국무원장이 집전하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한 뒤 연설을 합니다.

또 프란치스코 교황을 1시간가량 단독 면담하는데, 평양을 방문해달라는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도 전달할 예정입니다.

교황이 2013년 취임 이후 한반도 평화 기원 메시지를 여러 번 내놨다는 점에서 방북 요청을 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옵니다.

첫 방문국인 프랑스 파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선 내일 방탄소년단 등이 출연하는 한·불 우정 콘서트에 참석하고 모레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합니다.

17일에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콘테 총리와 정상회담, 19일엔 벨기에 브뤼셀에서 아시아·유럽정상회의가 예정돼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녹색성장 관련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한 뒤, 오는 21일 귀국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