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북한, NLL 불인정 활동…미사일 개발 지속"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작성 2018.10.12 17: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하지만 오늘(12일) 합참 국감장에서는 군 당국이 앞서 대통령의 취지와 상반된 내용의 발언을 내놔 논란이 됐습니다. 북한이 현재까지도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인정하지 않는 활동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또 미사일 연구 개발 활동도 지속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재영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합참이 국방위에 비공개로 보고한 내용이 대외비 사안이 아니라며 국정감사에서 공개했습니다.

"북한이 7월부터 NLL을 인정하지 않고 북한이 주장하는 서해 해상경계선을 강조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남북이 장성급 회담을 하는 동안에도 북한이 NLL를 인정하지 않는 활동을 했다고 강조하고 있다는 내용입니다.

[백승주/자유한국당 의원 : 북한이 NLL을 무시하고 해상경계선을 강조하기 시작한 7월에는 남북간 군사합의 예비회담이 시작됩니다.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이 열리고 통신실무접촉이 열리고, 군사 실무회담 열리고 그 기간 동안 북한이 공세적으로 NLL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합참도 관련 내용을 공개적으로 인정했습니다.

[서욱/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 그런 활동이 있었고, 통신상으로 그런 사항들의 활동이 있었습니다.]

백 의원은 "북한은 여러 남북 합의에도 불구하고 미사일 연구실험실도 계속 가동하고 있다"며 비공개 보고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연구 개발 활동은 액체로켓을 이용한 중장거리 미사일의 연구 및 조립, 생산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