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9 축구대표팀 내일 출국…19일 호주와 AFC 챔피언십 첫 경기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8.10.12 14: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U-19 축구대표팀 내일 출국…19일 호주와 AFC 챔피언십 첫 경기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남자 19세 이하(U-19) 축구대표팀이 오는 18일부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 참가하기 위해 내일(13일) 출국합니다.

이번 AFC 챔피언십에는 지난 대회 챔피언 일본을 포함해 16개 팀이 참가합니다.

한국은 C조에서 호주(19일), 요르단(22일), 베트남(25일)과 조별리그를 치릅니다.

각 조 상위 두 팀이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며, 대회 4위까지 내년 폴란드에서 개최되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출전권을 얻습니다.

한국은 1959년부터 2년마다 열리는 AFC U-19 챔피언십에서 지금까지 12차례 우승(공동 우승 4차례 포함)을 차지한 역대 최다 우승국입니다.

하지만 2012년 우승 한 뒤 2014년 대회와 2016년 대회에서는 연속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아픔을 맛봤습니다.

지난달 25일부터 목포와 창원에서 담금질해온 U-19 대표팀 엔트리에는 주장 황태현(안산 그리너스)과 에이스 조영욱(FC서울), 전세진(수원 삼성) 등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해외파인 골키퍼 최민수(독일 함부르크)와 김현우(크로아티아 디나모 자그레브)는 자카르타 현지에서 합류할 예정입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