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서해 평화수역 합의는 대전환"…野 비판 반박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10.12 12: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서해 NLL 일대에 평화수역을 만들기로 한 것은 굉장한 대전환이라며 과거와 달리 북한이 NLL을 인정했다는 게 큰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NLL을 사실상 포기한 거라는 비판을 정면 반박한 겁니다.

보도에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은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내용을 담은 군사 분야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현실적으로 가장 충돌 가능성이 큰 서해 지역에서 충돌을 막고 황금어장에서 남북 어민들의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를 두고 자유한국당 등에선 피로 지켜온 NLL을 사실상 포기한 거라는 비판이 계속 제기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오전 박한기 합동참모본부의장으로부터 보직신고를 받으면서 이런 지적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은 전두환 정부 시절부터 추진돼왔지만 북한이 NLL을 인정하지 않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는 겁니다.

그러나 북한이 4·27 정상회담에서부터 일관되게 NLL을 인정하면서 합의가 나올 수 있었다며 이는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분쟁 수역을 명실상부 평화 수역으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굉장한 대전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장병들이 피로써 NLL을 지켜온 건 숭고한 일이지만 계속 피로써 지킬 수는 없는 거라며 피를 흘리지 않고도 지킬 수 있다면 더더욱 가치 있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