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주택시장 부진에 할인판매하니…기존 구매자들 반발 시위

SBS뉴스

작성 2018.10.12 1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주택시장 부진에 할인판매하니…기존 구매자들 반발 시위
중국 주택 시장이 냉각기에 접어든 가운데 부동산 개발업체의 할인판매를 반대하는 기존 구매자들의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통상 9월과 10월은 중국에서 주택 판매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는 성수기이지만, 부동산 시장이 둔화 조짐을 보이면서 올해에는 주택 판매가 침체를 면치 못하는 모습이다.

주택 시장의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부동산 개발업체들은 할인판매에 나서고 있지만, 이로 인해 국경절 연휴(10월 1∼7일) 기간에 중국에서는 관련 시위가 2건이나 발생했다.

지난주 중국 동부 장시 성 상라오 시에서는 '신저우(Xinzhou) 맨션' 프로젝트를 통해 주택을 공급한 부동산 개발업체 컨트리 가든 사무실을 성난 시위자들이 습격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업체가 신규 주택 구매자들에게 최대 30%의 할인 판매율을 제시하자, 기존에 제값을 주고 주택을 구매한 사람들이 분노해 시위를 벌인 것이다.

상하이 교외 지역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있었다.

같은 부동산 개발업체가 '원(One) 맨션' 프로젝트로 공급한 주택의 가격을 25%나 낮춰 신규 구매자들에게 제시하자, 성난 기존 구매자들이 사무실로 몰려와 시위를 벌였다.

오리엔탈 증권의 샤오 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부동산은 중국 도시 가구 총자산의 70%가량을 차지하며, 사람들의 부와 지위를 상징한다"면서 "사람들은 가격이 너무 빠르게 오르는 것을 원하지 않지만, 너무 빨리 떨어지는 것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중국의 부동산 가격은 2000년대 이후 급등세를 나타냈다.

베이징의 평균 주택가격은 지난 2003년 ㎡당 4천 위안(약 66만원)에 불과했으나, 지금은 ㎡당 6만 위안(약 990만원) 수준으로 올랐다.

샤오 이코노미스트는 "사람들은 부동산 가격 상승에 익숙해져 가격이 내려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 못하지만, 이러한 환상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주택 구매자의 시위가 발생한 상라오 시의 지난달 주택 거래는 8월보다 22% 줄었으며,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18% 감소했다.

상하이 시의 지난달 주택 판매 가격은 8월보다 3% 떨어졌고,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1.4% 하락했다.

부동산 개발업체의 부실한 주택 시공이 구매자들의 시위를 불러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부동산 전문가인 장다웨이는 "올해 부동산 개발업체들은 자금 부족에 시달렸고, 그로 인해 주택 시공업체들도 자금난을 겪었다"며 이러한 자금난으로 인한 부실시공이 앞으로 주택 구매자들의 분노와 시위를 초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