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 "불공정거래 감시 통합기구 설치 협의해보겠다"

SBS뉴스

작성 2018.10.12 1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감원장 "불공정거래 감시 통합기구 설치 협의해보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자본시장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감시할 민관 통합기구 설치를 금융위원회, 한국거래소 등과 협의해보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무자본 인수합병(M&A) 등에 따른 증시 불공정거래행위로 개인투자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어 시장을 감시할 민관 통합기구 설치가 필요하다"는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 지적에 "취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무자본 M&A의 경우 사익 편취를 위해 악용되는 경우가 있어 강하게 규제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공시를 강화해 투자자에게 더 알리고 불공정거래 행위 적발 시 엄중 조치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자본 M&A는 자기자본 없이 인수자금을 차입해 기업을 소유하는 것으로 그 과정에서 시세조종 등 불공정거래 행위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 의원은 "코스닥 시장 무자본 M&A의 경우 불법은 아니지만 시세조종 등 불공정거래 행위 가능성이 커 이를 계속 허용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코스닥 공시를 분석해 보니 자본금 1억원 이하, 매출액이 사실상 0원에 가까운 페이퍼컴퍼니가 수백억원의 코스닥 상장사를 인수한 사례가 42건에 달했다"며 "적게는 100만원의 자본금으로 코스닥 상장사를 인수한 경우도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