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은 "연기 위해 배운 담배, 조진웅 덕분에 끊어"

SBS뉴스

작성 2018.10.12 1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혜은 "연기 위해 배운 담배, 조진웅 덕분에 끊어"
배우 김혜은이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영화 '범죄와의 전쟁' 촬영 비화를 전했다.

극중 마담 역할을 맡아 실감나는 연기를 펼쳐 주목받은 김혜은은 극중 흡연 연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첫 흡연 연기였냐"는 질문에 김혜은 "그렇다. 처음에 흉내만 내면 된다고 했는데 그게 다르지 않냐"며 담배를 배워서 피웠다고 말했다.

이어 "지하세계 생활을 한 언니에게 직접 레슨을 받고 다양한 이야기도 들었다. 손가락 각도부터 태도까지 다 배웠다"고 덧붙였다.

한번 익힌 담배를 끊기가 쉽지는 않았다. 김혜은은 "영화 촬영을 마친 뒤에도 담배에 지배당했었다"며 "더이상 담배 피울 이유가 없는 데도 회식을 하거나 술을 마시면 담배를 찾게 되더라"고 말했다.

조진웅의 충고로 담배를 끊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혜은은 "조진웅 씨에게 '진웅아, 담배'라고 했는데 진웅 씨가 '누나 그만. 지금 피우면 평생 피워야 한다'고 하더라. 그때 끊었다. 참 무섭더라"고 말하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