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中 남자농구 혼합팀 경기…최룡해 포함 고위간부 대거 출동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8.10.12 1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양에서 어제(11일) 열린 북중 남자 농구선수들의 혼합팀 경기에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고위간부들이 대거 출동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을 방문중인 "중국체육대표단의 남자농구선수들과 북한 남자농구선수들의 혼합 경기가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진행됐다"며, 최룡해, 리수용, 안정수, 최휘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등이 경기를 관람했다고 전했습니다.

최 부위원장은 앞서 지난 9일 열린 여자농구 혼합팀 경기 관람에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최룡해 부위원장은 경기에 앞서 중국 체육대표단을 면담하고 대표단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선물을 전달받았습니다.

중국 측에서는 체육대표단과 리진쥔 주북 중국 대사, 방북 중인 중국인들이 함께 했으며, 중국농구협회장 자격으로 방북한 중국의 '농구영웅' 야오밍도 경기를 관람했습니다.

북한 고위간부들의 대거 출동은 이번 중국체육대표단의 방북을 통해 북중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북측의 의지로 읽히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도 북중친선농구경기는 북중친선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또 하나의 의의있는 계기로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