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내일 개막…선수들에 우승 후보 묻자 "대한항공"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10.12 0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배구가 내일(13일) 개막합니다.

남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는데 덕담과 함께 우승 후보로는 지난 시즌 챔피언 대한항공이 꼽혔습니다.

남자부 감독들은 먼저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난 선수들에게 안부를 물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최태웅/현대캐피탈 감독 : 노재욱 선수는… 재욱아 잘 있지?]

[김철수/한국전력 감독 : 전광인 선수는 오래간만입니다. ]

선수들은 이번 시즌 우승 후보로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을 꼽았습니다.

[박철우/삼성화재 : 객관적인 전력을 봤을 때 대한항공이 기본적으로 멤버가 탄탄해서. ]

[전광인/현대캐피탈 : 저도 대한항공이 (우승)할 거 같아요. ]

V리그는 내일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6개월 간의 열전에 돌입합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