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불씨 살린 롯데…벼랑 끝 빛났던 '노경은 역투'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8.10.12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에서 롯데가 KIA를 누르고 가을야구를 향한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지면 가을야구가 좌절되는 벼랑 끝 승부에서 롯데 노경은이 완벽한 투구를 펼치며 팀을 구했습니다.

6이닝 동안 탈삼진 4개에 3안타 무실점으로 KIA 타선을 틀어막았습니다.

롯데 2루수 번즈도 4회 멋진 수비로 더블 플레이를 만들어낸 것에 이어, 6회 수비 시프트로 안타성 타구를 잡아내며 노경은의 호투를 도왔습니다.

타선에서는 민병헌과 전준우가 맹활약했습니다.

민병헌은 3회 선제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날린데 이어 8회 1타점 중전 적시타로 추가점까지 뽑았습니다.

그리고 전준우가 좌측 폴대를 맞히는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4대 0으로 이긴 롯데는 KIA와 남은 2경기를 모두 이길 경우 5위로 가을야구행 막차를 탈 수 있게 됩니다.

두산은 8회 5점을 뽑아내며 SK를 8대 3으로 물리쳤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